서울시, 혁신형 강소기업에 R&D 및 마케팅 최대 1~3억 지원
서울시·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·SBA 함께 ‘글로벌 강소기업 발굴·지원’ 나서
강수현 기자   |  
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
서울시는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, 서울산업진흥원(SBA)과 함께 혁신성과 성장 잠재력을  갖춘 서울 소재 중소․중견기업을 발굴해 ① 최대 2년간 6억원의 R&D 지원 ② 브랜드개발, 온라인마케팅 등의 해외마케팅 지원 ③ 시제품 제작 등의 지역 자율지원을 진행하는 ‘2018년도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’* 참여 기업을 2월 20일(화)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.
* ‘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’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하여 수출선도기업(수출액 1천만불 이상)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.서울시에 본사가 소재한 중소기업으로 2017년 기준 직접 수출액 500만불 이상인 중소기업(벤처기업, 이노비즈기업, 메인비즈기업 등 혁신형기업은 직수출 100만불 이상)이라면, 이번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신청할 수 있다.
* 신청제외 대상 : 월드클래스 300기업, 글로벌 전문기업 선정기업 등선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크게 4가지가 지원되는데, 먼저 기술경쟁력, 수출성장 잠재력이 우수한 과제를 선정해 R&D를 지원한다. 최대 2년간 6억원을 지원한다.

둘째로는 브랜드 개발, 온라인 마케팅, 외국어 포장 디자인 개발 등 수출 마케팅 수행에 필요한 소요경비를 바우처 방식으로 지원하는 ‘해외마케팅 지원’이다. 총 사업비의 최대 70%이내 연간 1억원까지 지원하며, 4년간 최대 2억원의 지원이 가능하다.
* 매출액 규모별 차등 지원 : 100억원 미만(국비 70%), 100~300억원 미만(국비 60%), 300억원 이상(국비 50%)

셋째로는 시제품 제작, 전문연구 장비 활용, 공정개선 등 컨설팅을 포함한 지역 자율지원 프로그램이다. 총 33개 기업을 선정해 기업당 최대 3천만원을 지원한다.

이 외에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민간 금융기관을 통해 정부 지원 이외에 금융 및 보증지원의 혜택이 주어진다.

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2월 20일(화) 17시까지 중소기업수출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한 후, 필수서류를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으로 방문 또는 우편 제출하면 된다. 관련양식은 서울시 홈페이지 또는 서울지방중기청, 서울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.

감경탁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“혁신성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기업을 발굴하여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히든챔피언 기업으로 육성할 것”이라며, “경쟁력있는 강소기업을 육성해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좋은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
(뉴스컬처/백뉴스=강수현 기자)
[뉴스컬처 360VR] [뉴스컬처 연예TV] [네이버 포스트]
<저작권자ⓒ뉴스컬처 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